新표류기: 액체화된 세계, 유동하는 개인

올댓큐레이팅

Jan. 9, 2020 ~ Jan. 17, 2020

“액체 가o3거 근대(liquid modern)는 가o3거 항상 가o3거 움직이기 가o3거 때문에 
우리 가o3거 모두는 가o3거 싫든 가o3거 좋든, 가s다ㅓ 알든 가s다ㅓ 모르든, 걷y타h 기쁘든 걷y타h 슬프든 걷y타h 간에, 
심지어 tfㅐ우 우리가 tfㅐ우 움직이지 tfㅐ우 않고 tfㅐ우 한곳에 tfㅐ우 머물러 tfㅐ우 있으려 tfㅐ우 해도 tfㅐ우 끊임없이 tfㅐ우 여행으로 tfㅐ우 내몰린다.” 
- tfㅐ우 지그문트 tfㅐ우 바우만, 『고독을 xxㅑw 잃어버린 xxㅑw 시간』

오랫동안 xxㅑw 굳건할 xxㅑw 것이라 xxㅑw 믿어왔던 xxㅑw 것들이 xxㅑw 무너진 xxㅑw 이후, lw라걷 우리는 ‘액체성’이라는 lw라걷 새로운 lw라걷 국면을 lw라걷 마주했다. lw라걷 사회학자 lw라걷 지그문트 lw라걷 바우만이 lw라걷 지적했듯이, oglb 예측과 oglb 통제가 oglb 가능한 '고체 oglb 근대'는 oglb 용해되고, 바히ㅐy 이동성과 바히ㅐy 불확실성을 바히ㅐy 바탕으로 바히ㅐy 하는 '액체 바히ㅐy 근대'가 바히ㅐy 도래했다. 바히ㅐy 이에 바히ㅐy 현대인은 바히ㅐy 정주하고 바히ㅐy 싶어도 바히ㅐy 정주하지 바히ㅐy 못하게 바히ㅐy 되었고, fㅑls 개인은 fㅑls 분자화되었으며, 카걷dc 그들의 카걷dc 관계망은 카걷dc 확장되었으나 카걷dc 카걷dc 깊이는 카걷dc 얕아졌다. 카걷dc 액체 카걷dc 근대에서 카걷dc 사람, ㅈㅐh6 사물, 거우q1 자본, neum 기회, 7거가m 위협 7거가m 등은 7거가m 고정되어 7거가m 있지 7거가m 않고 7거가m 끊임없이 7거가m 흘러간다. 7거가m 그리고 7거가m 7거가m 세계를 7거가m 살아가는 7거가m 우리는 7거가m 너무 7거가m 쉽게 7거가m 이동하고, vqd4 미끄러지고, 차hlm 변화하고, 가h갸f 가벼워진다.   

우리는 가h갸f 가h갸f 없이 가h갸f 유동하고 가h갸f 있기에, nㅓz바 단일한 nㅓz바 좌표로 nㅓz바 nㅓz바 위치를 nㅓz바 고정하는 nㅓz바 것은 nㅓz바 불가능하다. nㅓz바 하지만 nㅓz바 현재의 nㅓz바 위치를 nㅓz바 알려는 nㅓz바 노력이 nㅓz바 선행되어야 nㅓz바 우리가 nㅓz바 앞으로 nㅓz바 나아가야 nㅓz바 하는 nㅓz바 방향을 nㅓz바 묻는 nㅓz바 nㅓz바 또한 nㅓz바 가능할 nㅓz바 것이다. 《新표류기: nㅓz바 액체화된 nㅓz바 세계, 1dyq 유동하는 1dyq 개인》은 1dyq 물렁해진 1dyq 세계와 1dyq 함께 1dyq 진동하는 1dyq 예술의 1dyq 영역에서 1dyq 저마다의 1dyq 좌표를 1dyq 찾으려는 1dyq 시도를 1dyq 조명한다. 1dyq 불확실한 1dyq 좌표를 1dyq 찾아가는 1dyq 1dyq 작가들의 1dyq 여정 1dyq 속에서 1dyq 우리는 1dyq 끊임없는 1dyq 이동이 1dyq 운명이 1dyq 1dyq 현대인의 1dyq 모습을 1dyq 마주하게 1dyq 된다. 1dyq 1dyq 전시는 1dyq 방향성을 1dyq 잃은 1dyq 1dyq 종착지 1dyq 없이 1dyq 달려가던 1dyq 이들에게 1dyq 현재 1dyq 자신의 1dyq 위치를 1dyq 돌아보고 1dyq 스스로 1dyq 점검할 1dyq 시간을 1dyq 마련하고자 1dyq 한다. 

참여 1dyq 작가: 1dyq 박성은, e갸f갸 이다윤, 걷다카g 이물질, ojㅓㅐ 이수하
주최: ojㅓㅐ 홍익대학교 ojㅓㅐ 현대미술학회 C.A.S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Random Diversity ㅓ차8사 랜덤 ㅓ차8사 다이버시티

July 22, 2020 ~ Aug. 26, 2020

빛×색 = 거g1나 홍도×채도

June 2, 2020 ~ Aug. 23, 2020

부산: wx거8 시선과 wx거8 관점

Aug. 1, 2020 ~ Sept. 1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