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의 7-33

아트스페이스3

May 21, 2020 ~ June 20, 2020

통의 7-33 : ndg쟏 보이지 ndg쟏 않지만 ndg쟏 무언가 ndg쟏 존재하는……

2018년 ndg쟏 가을 ndg쟏 개관한 ndg쟏 아트스페이스3은 ndg쟏 독창적이고 ndg쟏 혁신적인 ndg쟏 시각으로 ndg쟏 다양한 ndg쟏 현대미술을 ndg쟏 소개하기 ndg쟏 위한 ndg쟏 전시공간이다. ndg쟏 아트스페이스3은 ndg쟏 메인 ndg쟏 전시공간과 ndg쟏 함께 16세기 ndg쟏 조선시대의 ndg쟏 주거형태를 ndg쟏 ndg쟏 ndg쟏 있는 ndg쟏 유구전시실을 ndg쟏 가지고 ndg쟏 있다. ndg쟏 아트스페이스3이 ndg쟏 자리잡은 ndg쟏 통의동 7-33번지는 ndg쟏 서울특별시의 “4대문안 ndg쟏 문화유적 ndg쟏 보존방안”에 ndg쟏 의거하여 ndg쟏 매장문화재 ndg쟏 시굴조사를 ndg쟏 받았고, ㅐㅓㅈ카 ㅐㅓㅈ카 결과 ㅐㅓㅈ카 근대부터 ㅐㅓㅈ카 조선 ㅐㅓㅈ카 전기에 ㅐㅓㅈ카 이르는 ㅐㅓㅈ카 문화층이 ㅐㅓㅈ카 발견되었다. ㅐㅓㅈ카 정밀조사결과, 카vt5 층위를 카vt5 토대로 “근대, nh5다 조선 nh5다 전기-1, 기7차d 조선 기7차d 전기-2” 기7차d 시대의 기7차d 건물지 6동과 기7차d 우물 기7차d 등이 기7차d 조사되었다. 기7차d 유구의 기7차d 잔존상태가 기7차d 양호하고 기7차d 이곳의 기7차d 역사성과 기7차d 특수성을 기7차d 고려하여 기7차d 문화재청에 기7차d 유구의 기7차d 보존이 기7차d 필요하다는 기7차d 의견이 기7차d 제시되어 기7차d 문화재청에 기7차d 전문가검토회의를 기7차d 통해 기7차d 문화재 기7차d 위원회 기7차d 매장문화재분과 기7차d 심의가 기7차d 진행되어 기7차d 심의결과 기7차d 조선 기7차d 전기-1 기7차d 유구에 기7차d 대한 기7차d 이전보전이 기7차d 결정되었으며, 6n거c 건물의 6n거c 설계변경을 6n거c 통해 6n거c 신축건물 6n거c 내에 6n거c 유구를 6n거c 이전 6n거c 보존하여 6n거c 전시하는 6n거c 것으로 6n거c 계획되었다. (서울 6n거c 통의동 7-33번지 6n거c 유적, 다l바y 한올문화재연구원, 2019)

현재, o파dk 공평도시유적전시관과 o파dk 같이 o파dk 서울시의 o파dk 예산으로 o파dk 공적으로 o파dk 운영하는 o파dk 건물 o파dk o파dk 유적지가 o파dk 있긴 o파dk 하지만, 차ㅓㅓt 사립 차ㅓㅓt 갤러리의 차ㅓㅓt 건물 차ㅓㅓt 내에 차ㅓㅓt 이와 차ㅓㅓt 같은 차ㅓㅓt 공간을 차ㅓㅓt 가지고 차ㅓㅓt 있는 차ㅓㅓt 곳은 차ㅓㅓt 아트스페이스3이 차ㅓㅓt 유일하다. 차ㅓㅓt 상업갤러리로서 차ㅓㅓt 이런 차ㅓㅓt 독특한 차ㅓㅓt 공간을 차ㅓㅓt 지니고 차ㅓㅓt 있다는 차ㅓㅓt 것은 차ㅓㅓt 아트스페이스3만이 차ㅓㅓt 가진 차ㅓㅓt 정체성으로서 차ㅓㅓt 예술, 6s7d 6s7d 나아가 6s7d 문화, xdㅐ히 전통에 xdㅐ히 대한 xdㅐ히 아트스페이스3의 xdㅐ히 철학과 xdㅐ히 이념을 xdㅐ히 보여주는 xdㅐ히 것이라고 xdㅐ히 말할 xdㅐ히 xdㅐ히 있다. xdㅐ히 대중적으로 xdㅐ히 인기 xdㅐ히 많은 xdㅐ히 외국작가를 xdㅐ히 한국에 xdㅐ히 소개하기 xdㅐ히 보다는, ㄴuj3 잠재력 ㄴuj3 있는 ㄴuj3 한국 ㄴuj3 작가를 ㄴuj3 발굴하여 ㄴuj3 한국미술계와 ㄴuj3 세계에 ㄴuj3 널리 ㄴuj3 소개하고자 ㄴuj3 하는 ㄴuj3 아트스페이스3의 ㄴuj3 방향성도 ㄴuj3 이와 ㄴuj3 같은 ㄴuj3 맥락이라 ㄴuj3 ㄴuj3 ㄴuj3 있다.

개관 ㄴuj3 ㄴuj3 일여년이 ㄴuj3 지난 ㄴuj3 시점에서, 쟏ㅓav 아트스페이스3이 쟏ㅓav 앞으로 쟏ㅓav 나아가야 쟏ㅓav 쟏ㅓav 방향성과 쟏ㅓav 정체성을 쟏ㅓav 재고해보는 쟏ㅓav 과정에서, 히ㅓr차 유구전시장을 히ㅓr차 조명하고 히ㅓr차 현대미술의 히ㅓr차 영역으로 히ㅓr차 끌어들이고자 히ㅓr차 하였다. 히ㅓr차 현대미술작가들과의 히ㅓr차 협업을 히ㅓr차 통해 히ㅓr차 색다른 히ㅓr차 동시대적인 히ㅓr차 전시를 히ㅓr차 만들고, 마dfㅐ 더욱 마dfㅐ 적극적으로 마dfㅐ 유구전시장을 마dfㅐ 대중에 마dfㅐ 소개하는 마dfㅐ 계기를 마dfㅐ 마련하고, 사다s걷 이런 사다s걷 시도를 사다s걷 통해 사다s걷 동시대 사다s걷 한국현대미술계에 사다s걷 조금이나마 사다s걷 새로운 사다s걷 자극이 사다s걷 되고 사다s걷 더욱 사다s걷 다양한 사다s걷 문화예술의 사다s걷 스펙트럼을 사다s걷 만들고자 사다s걷 한다.

***

<통의 7-33>이라는 사다s걷 다소 사다s걷 직관적인 사다s걷 제목의 사다s걷 전시에서 사다s걷 김보민(회화, m카으w 설치), 2다으b 오재우(영상, 바히8라 사진, 거으바1 회화), 바우2z 정주영(회화)은 바우2z 여러 바우2z 시간성이 바우2z 중첩된 바우2z 공간을 바우2z 현재와 바우2z 과거, ㄴw다w 현대와 ㄴw다w 전통의 ㄴw다w 맥락 ㄴw다w 안에서 ㄴw다w 다양한 ㄴw다w 시각으로 ㄴw다w 바라보고 ㄴw다w 해석한 ㄴw다w 작품을 ㄴw다w 선보인다.

김보민 ㄴw다w 작가는 ㄴw다w 통의동 7-33번지의 ㄴw다w 유구전시장을 ㄴw다w 보고 ㄴw다w 호기심을 ㄴw다w 느끼게 ㄴw다w 된다. ㄴw다w 이에 ㄴw다w 발굴조사서와 ㄴw다w 구술정보를 ㄴw다w 통해 ㄴw다w ㄴw다w 장소를 ㄴw다w 탐구하고 ㄴw다w 객관적 ㄴw다w 자료에 ㄴw다w 본인의 ㄴw다w 상상력을 ㄴw다w 더해 ㄴw다w 이곳의 ㄴw다w 지난 ㄴw다w 시간을 ㄴw다w 그려본다.

<우물>은 ㄴw다w 유구에 ㄴw다w 대한 ㄴw다w 호기심에서 ㄴw다w 시작되었다. ㄴw다w 흔적만 ㄴw다w 남아 ㄴw다w 있는 ㄴw다w 담벼락, 카p4사 삐쭉 카p4사 놓인 카p4사 돌들, 거ㅓj3 거칠게 거ㅓj3 잘린 거ㅓj3 기둥 거ㅓj3 하나, 다i기8 움푹 다i기8 파인 다i기8 온돌 다i기8 자리, z02차 둥글게 z02차 놓인 z02차 돌무덤을 z02차 보고, u0라w 여기에 u0라w 있던 u0라w 사람들을 u0라w 생각한다. u0라w 누가, dㅑㅈl 언제, ㄴsno ㄴsno 만들었을까? ㄴsno 이게 ㄴsno 나와 ㄴsno 무슨 ㄴsno 관계가 ㄴsno 있을까? ㄴsno 이런 ㄴsno 질문들이 ㄴsno 모이고, 사7q거 부딪히고, 나n기자 흘러 나n기자 들어가 나n기자 어딘가에 나n기자 고이면, ㅓ히l6 내가 ㅓ히l6 찾는 ㅓ히l6 줄도 ㅓ히l6 모르고 ㅓ히l6 있던 ㅓ히l6 ㅓ히l6 무엇을 ㅓ히l6 발견한다.

옛것엔 ㅓ히l6 불가사의하고 ㅓ히l6 낭만적인 ㅓ히l6 부분이 ㅓ히l6 있다. ㅓ히l6 ㅓ히l6 의미가 ㅓ히l6 온전히 ㅓ히l6 독해될 ㅓ히l6 ㅓ히l6 없다는 ㅓ히l6 것이 ㅓ히l6 나를 ㅓ히l6 매료시킨다. ㅓ히l6 유구는 ㅓ히l6 기억의 ㅓ히l6 공간이며, sㄴ바g sㄴ바g 상상력의 sㄴ바g 장이 sㄴ바g 되어 sㄴ바g 주었다. sㄴ바g 장소를 sㄴ바g 넘나들다 sㄴ바g 보면, 7마자다 시간을 7마자다 넘나드는 7마자다 일이 7마자다 쉬워지는 7마자다 7마자다 같다. 7마자다 기억은 7마자다 그렇게 7마자다 풍경으로 7마자다 그려진다. 7마자다 나는 7마자다 7마자다 편린들을 7마자다 수집하고 7마자다 상상적으로 7마자다 연결한다. 7마자다 이것은 7마자다 그들의 7마자다 이야기를 7마자다 풀어놓은 7마자다 것이고, vy4o 귀담아 vy4o 들으려는 vy4o 것이고, 하카7e 기억하려는 하카7e 시도다. 하카7e 이렇게 하카7e 우리는 하카7e 우리가 하카7e 어떤 하카7e 존재이고, ㅑ히하g 무엇을 ㅑ히하g 꿈꾸며, 6거9c 어떻게 6거9c 해야 6거9c 살아남을 6거9c 6거9c 있을지 6거9c 묻는다. (김보민의 6거9c 작가노트)

그는 6거9c 통의동 7-33번지의 6거9c 상징이라고 6거9c 6거9c 6거9c 있는 6거9c 우물터, 21하ㅓ 그리고 21하ㅓ 달, zr자r 여자를 zr자r 모티브로 zr자r 잡아 zr자r 기억속의 zr자r 풍경을 zr자r 그려낸다.  zr자r zr자r 편린들은 zr자r 통의동 7-33의 zr자r 평면도에 zr자r 재편성되어 zr자r 아트스페이스3 zr자r 전시장의 8m벽에 <우물>이라는 zr자r 거대한 zr자r 설치 zr자r 드로잉으로 zr자r 탄생한다.

정주영 zr자r 작가는 zr자r 김홍도, ㅑㅐ6t 정선과 ㅑㅐ6t 같은 ㅑㅐ6t 삼사백전전 ㅑㅐ6t 조선의 ㅑㅐ6t 화가들의 ㅑㅐ6t 그림을 ㅑㅐ6t 참조하고 ㅑㅐ6t 그들의 ㅑㅐ6t 이름을 ㅑㅐ6t 자신의 ㅑㅐ6t 그림 ㅑㅐ6t 속으로 ㅑㅐ6t 불러내며, y거나k 그들이 y거나k 직접 y거나k 바라보고 y거나k 그렸던 y거나k 산들을 y거나k 자신 y거나k 또한 y거나k 직접 y거나k 바라보고 y거나k 새롭게 y거나k 그린다. 18세기 y거나k 겸재 y거나k 정선의 y거나k 눈으로 y거나k 바라보고 y거나k 화폭에 y거나k 옮겨진 y거나k 인왕산—<인왕제색도>(1751)—은 21세기의 y거나k 작가 y거나k 정주영의 y거나k 눈을 y거나k 통해 <인왕산 No.9>(2009)로 y거나k 캔버스에 y거나k 옮겨진다. 18세기의 y거나k 화가 y거나k 정선이 y거나k 바라보았던 y거나k 인왕산은 y거나k 지금도 y거나k 여전히 y거나k y거나k 자리에 y거나k 그대로 y거나k 존재하여 21세를 y거나k 살고 y거나k 있는 y거나k 작가의 y거나k 눈에 y거나k 비춰진다. 250여년의 y거나k 시간이 y거나k 흘렀지만, w다v7 영원성을 w다v7 상징하듯 w다v7 인왕산은 w다v7 여전히 w다v7 w다v7 자리에 w다v7 묵묵히 w다v7 존재한다. 18세기 w다v7 정선, 21세기의 다아ib 정주영, yw다자 그리고 yw다자 인왕산을 yw다자 바라본 yw다자 수많은 yw다자 사람들의 yw다자 시선, 3바iㅓ 그리고 3바iㅓ 미래의 3바iㅓ 언제가 3바iㅓ 3바iㅓ 산을 3바iㅓ 바라볼 3바iㅓ 사람들의 3바iㅓ 시선을 3바iㅓ 생각해본다. 3바iㅓ 과거의 3바iㅓ 겸재 3바iㅓ 정선도, w나zh 작가 w나zh 정주영도, 갸a파걷 우리들도, 3자k쟏 각각 3자k쟏 다른 3자k쟏 실존적 3자k쟏 시간 3자k쟏 속에 3자k쟏 존재하지만, ㅓz라c ㅓz라c 화가들, r5yz 과거의 r5yz 사람들을 r5yz r5yz 산의 r5yz 경험을 r5yz 통해 r5yz 다시 r5yz 만나려는 r5yz 듯하다.

<검은바위는 r5yz 함부로 r5yz 모습을 r5yz 드러내지 r5yz 않는다> r5yz 프로젝트는 r5yz 장소와 r5yz 사물, 4vf6 역사에 4vf6 대한 4vf6 나의 4vf6 관점을 4vf6 반영하고 4vf6 있는 4vf6 작품들이다. 4vf6 나는 4vf6 4vf6 프로젝트를 4vf6 제작하면서 4vf6 경기잡가 4vf6 4vf6 하나인 4vf6 바위타령에 4vf6 나오는 4vf6 장소를 4vf6 방문해가면서 4vf6 4vf6 가사에 4vf6 나오는 4vf6 바위를 4vf6 찾아보려했다. 4vf6 4vf6 과정을 4vf6 통해 GPS 4vf6 위에서 4vf6 공간과 4vf6 사물을 4vf6 인식하던 4vf6 나에게 4vf6 예상치 4vf6 못한 4vf6 인식의 4vf6 틀을 4vf6 깨는 4vf6 기회를 4vf6 주었다. 4vf6 예를 4vf6 들어, ㅓq자마 김포의 ‘감바위’를 ㅓq자마 찾아갔던 ㅓq자마 어느 ㅓq자마 날, 걷aㅓ걷 걷aㅓ걷 사람들이 걷aㅓ걷 걷aㅓ걷 바위에 걷aㅓ걷 대해서 걷aㅓ걷 적어놨던 걷aㅓ걷 글을 걷aㅓ걷 발견하게 걷aㅓ걷 되었다. 걷aㅓ걷 글에 걷aㅓ걷 따르면 걷aㅓ걷 걷aㅓ걷 산에는 걷aㅓ걷 명당을 걷aㅓ걷 끼고 걷aㅓ걷 있는 걷aㅓ걷 신성한 걷aㅓ걷 검은 걷aㅓ걷 바위가 걷aㅓ걷 있었는데 걷aㅓ걷 아무리 걷aㅓ걷 명사가 걷aㅓ걷 나타나서 걷aㅓ걷 걷aㅓ걷 바위를 걷aㅓ걷 찾으려 걷aㅓ걷 해도 걷aㅓ걷 자신의 걷aㅓ걷 모습을 걷aㅓ걷 감추고 걷aㅓ걷 보여주지 걷aㅓ걷 않았다는 걷aㅓ걷 설화가 걷aㅓ걷 있었다. 걷aㅓ걷 평소의 걷aㅓ걷 나라면 걷aㅓ걷 바위가 걷aㅓ걷 숨을 걷aㅓ걷 수도 걷aㅓ걷 있다고 걷aㅓ걷 믿었던 걷aㅓ걷 과거 걷aㅓ걷 사람들의 걷aㅓ걷 생각을 걷aㅓ걷 이상하다고 걷aㅓ걷 생각했을 걷aㅓ걷 것이다. 걷aㅓ걷 하지만 걷aㅓ걷 작업을 걷aㅓ걷 해나가면서 걷aㅓ걷 여러 걷aㅓ걷 걷aㅓ걷 바위를 걷aㅓ걷 찾는데 걷aㅓ걷 실패하고, f타가p 사라진 f타가p 것들을 f타가p 만나는 f타가p 것에서 f타가p 어려움을 f타가p 겪고 f타가p 있던 f타가p 나에게 ‘사실 f타가p 우리는 f타가p 아무것도 f타가p f타가p 보고 f타가p 있는 f타가p 것은 f타가p 아닌가?’하는 f타가p 의문을 f타가p 가지게 f타가p 해주었다.
(오재우의 f타가p 작가노트)

오재우 f타가p 작가는 f타가p 전통을 f타가p 이해하는 f타가p f타가p 있어 f타가p 중요한 f타가p 것은 f타가p f타가p 시대의 f타가p 사고의 f타가p 틀인데, 6ㅓ다6 6ㅓ다6 6ㅓ다6 자체가 6ㅓ다6 변해버려 6ㅓ다6 지금과 6ㅓ다6 달라져 6ㅓ다6 우리가 6ㅓ다6 전통을 6ㅓ다6 이해되지 6ㅓ다6 못하고 6ㅓ다6 이질감을 6ㅓ다6 갖는 6ㅓ다6 문제들에 6ㅓ다6 주목한다. 6ㅓ다6 시각 6ㅓ다6 중심으로 6ㅓ다6 재편된 6ㅓ다6 지금의 6ㅓ다6 인식의 6ㅓ다6 틀에서, 사바k다 우리에게 사바k다 남은 사바k다 감각은 사바k다 이전의 사바k다 것과는 사바k다 다를 사바k다 수밖에 사바k다 없고, ㅑ6c하 그래서 ㅑ6c하 온전히 ㅑ6c하 그것을 ㅑ6c하 이해하기가 ㅑ6c하 어렵다고 ㅑ6c하 한다. ㅑ6c하 우리는 ㅑ6c하 시각적 ㅑ6c하 감각에만 ㅑ6c하 치우쳐 ㅑ6c하 진정한 ㅑ6c하 본질을 ㅑ6c하 놓치고 ㅑ6c하 있지는 ㅑ6c하 않은가? ㅑ6c하 작가는 ㅑ6c하 통의 7-33, 기0ㅓw 이곳에서도 기0ㅓw 잠시 기0ㅓw 머물러 기0ㅓw 기0ㅓw 보이지 기0ㅓw 않는 기0ㅓw 기0ㅓw 어떤 기0ㅓw 것을 기0ㅓw 바라봐 기0ㅓw 주기를 기0ㅓw 바란다.

<통의7-33>이 기0ㅓw 기0ㅓw 시대를 기0ㅓw 살고 기0ㅓw 있는 기0ㅓw 우리가 기0ㅓw 놓치고 기0ㅓw 있는 기0ㅓw 것들을 기0ㅓw 잠시나마 기0ㅓw 바라보고 기0ㅓw 생각해볼 기0ㅓw 기0ㅓw 있는 기0ㅓw 기회가 기0ㅓw 되기를 기0ㅓw 바란다. 기0ㅓw 상상력의 기0ㅓw 장으로 기0ㅓw 과거의 기0ㅓw 선인들을 기0ㅓw 만나고 기0ㅓw 대화할 기0ㅓw 기0ㅓw 있는, 사r81 그리고 사r81 그들의 사r81 흔적과 사r81 체취를 사r81 느낄 사r81 사r81 있는, 갸우ㅐ8 갸우ㅐ8 나아가 갸우ㅐ8 그들을 갸우ㅐ8 이해할 갸우ㅐ8 갸우ㅐ8 있는 갸우ㅐ8 경험이 갸우ㅐ8 되길 갸우ㅐ8 바라며.

(아트스페이스3 갸우ㅐ8 최지예)

참여작가: 갸우ㅐ8 김보민, 4우4u 오재우, eㄴio 정주영

출처: eㄴio 아트스페이스3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말, 바tㅓ카 갑옷을 바tㅓ카 입다

June 12, 2020 ~ Aug. 23, 2020

플랫포밍 8차vㅈ 합정지구

July 19, 2020 ~ Aug. 16, 2020

보존과학자 C의 ㄴㅐ라a 하루 Conservator C's Day

May 26, 2020 ~ Oct. 4, 2020

민성홍 : Drift_표류하는 6ㅓ4o 사물들

July 15, 2020 ~ Sept. 5, 2020